유한욱 교수, 서울시의사회의학상 수상           건협 부산검진센터, ‘사랑의 헌혈’ 행사에 동참           대구파티마병원, ‘전인암치유센터 오픈           '우리아이 빚이 아닌 우리의 빛'           심평원, 을지연습으로 위기대응 능력 강화           임상에서 흔한 눈물흘림증·위눈꺼풀성형술 집중 해부           아주의대 학생 논문 ‘PLoS ONE’에 게재 ‘화제’           한국간호 이끌 미래인재 300명 ‘리더십 함양’           난치성 유방암 새로운 표적치료제 효과 첫 입증           루게릭-척수손상 환자 호흡곤란 치료길 열려
2017.8.21 월 18:21
> 자료실 및 제품소개 > 자료실
     
대장암 환자 10명 중 9명 50대 이상
1만8,430건 사례 분석…남성환자 59.7%, 입원일수 평균 16일
2015년 08월 12일 (수) 17:05:40 이헌구 기자 dr.leehungoo@gmail.com
우리나라 대장암 환자 10명 중 9명은 50대 이상 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장암 발생률이 50대 이상에서 증가한다는 그 동안의 연구결과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나이가 들수록 식생활에 각별히 주의해야 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대장암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과도한 동물성지방섭취, 섬유질 섭취부족, 운동부족 등 후천적 요인도 있기 때문이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인 팜스코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3년 대장암 환자정보 1만8,430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분석결과 전체 대장암 환자의 88.9%가 50대 이상 고 연령층에 집중돼 있었다. 연령별로는 60대 29.1%, 70대 28.5%, 50대 23.4%, 40대 8.5%, 80대 7.4%의 분포도를 보였다. 
 
   
 
특히 고령인 80대의 대장암 발병률이 40대 보다 낮은 것은 장수하는 사람들일수록 평소 식생활 등 건강관리를 잘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로는 남자가 전체의 59.7%로 여성환자 보다 많았다. 여성보다 남성 환자수가 많은 것은 한국의 음주문화에 따른 알코올과 고기 섭취량 증가, 상대적으로 낮은 운동량 등이 중요한 원인으로 해석된다.
 
대장암 환자의 성별대비 최종 암병기는 1기의 경우 남성과 여성이 각각61.4%, 38.6%로 나타났다. 하지만 4기로 갈수록 그 격차가 줄어 남성 58.2%, 여성 41.8%의 비율을 보였다. 
 
대장암 환자의 입원일수는 10~19일 사이가 전체의 59.3%로서 가장 많았다. 이어 9일 이하(19.3%), 20~39일(18.0%), 40~59일(2.3%), 60일 이상(1.0%) 순으로 조사됐다. 평균 입원일수는 16일이었다.
 
암병기별 입원일수는 1기의 경우 9일 이하 단기 입원이 25.6%로 나타났지만 4기의 경우 9일 이하 입원이 9.2%에 불과했다. 이는 치료 시기가 늦어질수록 치료가 어렵게 돼 입원일수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헌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