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약사회, ‘병원약제부서 관리자 연수교육’ 개최           제일약품, 차세대 당뇨병 신약후보 물질 개발 박차           “글로벌 무대에 나보타 경쟁력 알린다”           휴온스, 비듬·지루피부염 치료제 ‘니조랄’ 국내 독점 공급           2020년 통합뇌질환학회 연수강좌 개최           권성원 교수, ‘위대한 아버지’ 출간           대전협, 젊은의사 외침에 전국의사들 답해야           국립재활원, ‘2년 연속 최우수 책임운영기관’ 선정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임상시험 총 20건           크린랲, 아동센터 · 쪽방촌에 5억 상당 생활용품 후원
2020.8.11 화 16:41
> 정책
     
“조기폐암 흉강경 수술 시대 열린다”
개흉술에 비해 생존율ㆍ합병증ㆍ사망률 우수
2008년 11월 14일 (금) 00:20:08 신재경 sjk1212@empal.com
분당서울대병원 성숙환 교수 보고

조기 폐암에서 흉강경 수술 시대가 열리고 있다.

지난 10년간 흉강경 수술 기법 또한 비약적인 발전을 하여 폐질환 치료에 이용되고 있고, 이제는 폐암 치료에 있어서도 점차 적용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아직도 폐암에 한해서는 흉강경을 이용한 수술의 안전성이나 수술 후 합병증, 사망률 등에 대한 논란이 남아 있어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성숙환 교수팀이 두 수술 간의 성적을 비교해 보았다.

2003년 5월부터 2008년 3월까지 초기 폐암으로 진단받고 흉강경 수술을 한 133명과 개흉술을 시행받은 202명의 환자를 비교한 결과 3년 생존율, 흉관 유지 기간, 수술 후 재원일수, 절제된 림프절 수, 병리학적 종괴 크기 등에서 흉강경 수술의 치료성적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숙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초기 폐암에서 만큼은 흉강경 수술을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다는 것을 밝힌 것에 의의가 있다”며 “그동안 폐암 수술은 가슴을 크게 절개하는 개흉술이 주류를 이루었지만, 흉강경 폐암 수술 방법이 개흉술과 비교하여 생존율, 합병증, 사망률 등이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좋은 결과를 얻는다면 환자에게 회복이 빠르고 통증이 적은 흉강경 수술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에서는 초기 폐암 환자의 수술에서 흉강경 수술 비율을 점차 높여 2006년에는 초기폐암 환자의 42%가 흉강경 수술을 받았지만 2008년에는 90%에서 흉강경으로 초기폐암 수술을 시행하여 빠른 회복을 돕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2008년 세계내시경수술학회와 대한흉부외과학회에 발표되었다.

흉강경은 복부에 4~5개 구멍을 뚫어 수술 하는 복강경 수술과 같은 원리로 복부 대신에 겨드랑이 아래쪽에 3개의 구멍을 내어 내시경과 수술도구를 넣어 하는 방법이다. 흉강경은 복강경과 비슷하게 도입되었지만, 안전성 등의 문제로 복강경 만큼 널리 활용되지 못했다.,
신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