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학회, 개인정보 파일 일부 유출 확인           의협, 투쟁방향 결정 ‘전 회원 설문조사’ 실시           의협,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대상 의원급 확대’ 반대           성형외과학회, 온라인 연수교육 성료           정영호 회장, 코로나19 극복 병원인 및 병원계 결의대회           “나노기술로 폐암 조기진단”           시도의사회장, 4대악(惡) 의료정책 저지 대정부 투쟁 결의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 12일 하루 20만1009명           LG전자, 세브란스병원에 전자식 마스크 2천 개 기증           허무맹랑 의료정보 최근 7년간 194건 제재
2020.7.13 월 21:19
> 병원
     
청소년기 ‘올빼미형 수면습관’ 우울증 위험
보라매병원 구대림 교수팀, 고등학생 8565명 대상 연구 결과 발표
2020년 07월 01일 (수) 14:37:1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구대림 교수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올빼미형) 수면습관을 지닌 청소년이 향후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라매병원 신경과 구대림 교수팀은 이 같은 내용의 청소년 수면 시간대와 우울증 발생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Journal of Sleep Research’ 5월호에 게재됐다고 1일 밝혔다.

구 교수팀은 고등학생 8565명을 대상으로 주 수면시간대 분석에 이용되는 ‘아침형-저녁형 설문 조사(MEQ)’ 및 ‘벡 우울척도(BDI)’ 검사 결과를 종합해 청소년기 취침패턴과 우울증 사이의 연관성을 비교 분석했다.

주 수면시간대에 따른 우울증 발생 위험을 분석한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 결과, 올빼미형 수면습관을 가진 청소년은 균형 있는 수면습관을 가진 청소년에 비해 우울증이 발생할 위험이 1.7배가량 높았다.

또 평일에 밀린 잠을 주말동안 2시간 이상 보충한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에 비해 우울증 발생 위험이 크게 감소돼,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 또한 청소년기 우울증 예방에 일정부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 교수는 “신체가 휴식을 취하는 밤 시간대에 깨어있거나, 잠이 부족해 발생하는 신체적·정서적 문제가 청소년 우울증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밤늦게까지 스마트폰을 하는 등 저녁형 수면패턴을 가진 청소년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만큼, 학부모는 자녀의 수면습관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성인 우울증과 달리 청소년 우울증은 짜증이나 분노와 같은 증상이 동반되는 데, 보호자가 이를 반항심으로 여겨 다그치거나 본인이 증상을 알리지 않고 숨기는 경우가 많아 발생하면 증상이 악화 될 가능성이 높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