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만에 171명 추가 … 27일 16시 현재 확진자 총 1766명           6·25전쟁 파견 간호사 게르드 셈 별세 소식에 간협 '애도'           서울대병원, 28일부터 국민안심호흡기클리닉 개설           대개협, 코로나 의료진 성금 1천만원 기탁           대동병원, 복지부 국민안심병원에 지정           6개 바이러스분석 결과 ‘의미 있는 변이’ 발견 못해           울산대병원, 국민안심병원에 지정           인천나은병원, 국민안심병원 B유형에 지정           검단탑병원, 국민안심병원B에 지정           아이유, 의협에 의료용 방호복 3,000벌 기증
2020.2.27 목 17:51
> 병원
     
17번 환자 퇴원하며 의료진에 감사의 편지 ‘화제’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 항상 응원할 것
2020년 02월 13일 (목) 08:55:51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주일간 명지병원 음압격리병실에서 1주일간 입원 치료를 받고 완치 판정을 받고 12일, 3번 환자와 함께 퇴원한 17번 서 모씨가 지극 정성으로 돌봐 준 의료진에게 감사의 편지를 남긴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화제가 되고 있다.

퇴원 당일, “오늘 오후에 퇴원하게 될 것 같다”는 말을 간호사들에게 전해들은 17번 환자는 입원할 때 가져 온 노트북으로 의료진들에게 메일 한 통을 보냈다.

입원했던 병동 간호팀장의 메일로 ‘명지병원에게 드리는 감사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자신을 치료한 주치의를 비롯하여 담당의사, 병동의 모든 간호사, X-ray 기사의 이름까지도 실명으로 적어 내려갔다. 이메일을 쓰기 전 전화로 의료진의 이름을 다 알려달라고 요청해서 알려줬다는 것이 병동 간호팀장의 귀띔이다.

서 씨는 명지병원에 도착 한 순간부터 “매우 따듯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첫 대면한 교수님께서 건넨 위로의 말 한마디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이어 주치의부터 모든 의료진의 이름과 자신에게 베풀어준 친절을 기억하며 정성스럽게 감사의 마음을 써내려갔다.

 “제 방에 올 때 마다 한 분 한 분 성함을 부르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으나, 사실은 다들 보호복을 입고 계셔서 제가 알아보기가 너무 힘들었다”며,  세면대 막힌 것도 직접 뚫어주고, 병실에 올 때마다 가벼운 대화로 달래주고, 병원 내 음악동호회(사실은 예술치유센터음악치료사)에서 음압병동을 찾아와 자신을 위한 연주회를 열어 준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특히 첫인상과 같이 마지막 인상도 한 결 같이 좋았다는 서 씨는 퇴원 교통편과 이동 동선까지도 하나하나 챙겨주신 대외협력실장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서 씨는 편지를 맺으며 “마음속까지 따뜻한 명지병원이 있었기에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건강하게 퇴원 할 수 있었다”며, “항상 명지병원을 응원하겠다”고 전하고,  퇴원하면서 “독한 독감을 앓은 것 같습니다. 다른 환자 분들도 하루빨리 완치되어 퇴원하셨으면 좋겠습니다”는 말을 남겼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