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수면장애신약, 유럽 시장 진출 임박           한국콜마, 배우고 나누는 ‘상생드림 아카데미’ 성료           GC녹십자, 故 허영섭 회장의 10주기 추모식 개최           강동경희대병원 김종우 교수, 한국명상학회 회장 선출           유한양행, ‘대학생이 뽑은 국내 10대 좋은 기업’ 선정           GC녹십자웰빙, 충북 음성에 영양주사제 생산시설 착공           식약처등, WTO TBT위원회서 8건 공식안건 제기 '성과'           심평원, 장애인 고용 대폭 확대 추진           심평원, 노사가 함께하는 ‘김장김치 나눔행사’ 개최           '안아키' 한의사 또 근거없는 주장 '파문'
2019.11.17 일 23:08
> 병원
     
안과 정기검진 받는 성인 11% 불과
김안과병원, 40세 이상 일년에 한 번은 안저검사 받아야
2019년 10월 07일 (월) 15:09:31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병변이 있는 안저사진으로 황반변성으로 망막에 심한 출혈이 있다.

10명중 1명만이 정기적으로 안과검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안과병원이 최근 25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5.6%는 눈 건강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했고, 정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63.5%에 이르렀지만 정작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는 사람들은 11.3%(남 12.3%, 여 10.5%)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연령대별로도 반드시 정기검진이 필요한 만 40세 이상 그룹의 검진율은 11%로 도리어 평균보다 낮았다.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히는 황반변성 등은 환자가 초기에 증상을 자각하기 어려워 치료시기를 놓쳐 실명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조기발견이 중요하고 조기발견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검진, 특히 안저검사가 필요하다.

안저검사는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 시신경, 망막혈관의 상태를 확인하는 검사로,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만으로도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대한안과학회는 오는 10일 제49회 눈의 날을 맞아 ‘안저검사, 눈 건강의 시작입니다’ 주제로 안저검사를 국민건강검진에 포함시켜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김안과병원은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녹내장과 같은 실명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서는 안저검사가 필수다. 안저검사는 안과의사가 있는 병의원이라면 어디든 가능하며 절차 또한 복잡하지 않다. 안저검사의 주기는 각 개인의 눈 상태에 따라 달라지지만, 40세 이상 성인은 최소한 1년에 한 번은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 병원 황영훈 교수는 “환자가 증상을 자각했을 때는 이미 질환이 꽤 진행된 상태로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다”며, “본인이 느끼는 증상과 상관 없이 정기적으로 안저검사를 받아 심각한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