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직역 대표,'더 이상 실패는 없다' 결연한 의지 표명           ‘한독학술경영대상’에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수상           전립선암 사망 위험률, 수술보다 호르몬치료가 3.42배 높다           일산백병원,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양성교육 수강생 모집           질병관리본부, 국가병원체 자원은행, 2018년 연보 발행           돌봄 서비스 확충으로 삶의 질 향상하고 일자리 확대           참을 만큼 참았다 ‘전국의사 분노 폭발’           복지부, 8-10월 복지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실시           의협 고문단, 의료계 대정부 투쟁 동참 선언           일부 지자체, 원격의료 시범사업 추진 ‘논란’
2019.8.19 월 10:47
> 학술
     
난소기능저하 원인 난임환자 10년 새 4배 급증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분석, 연령증가로 환자도 늘어
2019년 07월 23일 (화) 15:33:48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권황 소장

 난임 원인으로 난소기능저하가 2008년 4위(9.5%)에서 2018년 1위(36.6%)로 4배 급증했다.

난임환자의 평균 나이도 지난해 남성 39.6세, 여성 37.8세로 10년 전인 2008년보다 남성은 2.3세, 여성은 2.9세 높아졌다.

2008년 난임의 주요 원인인 원인불명(29.2%)과 난관요인(23.5%)은 2018년 3, 4위로 밀려난 반면 난소기능저하(36.6%)와 남성요인(22.5%)이 1, 2위로 난임의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이는 분당차병원 난임센터가 2008년과 2018년 환자 2,968명을 조사한 결과 드러났다.

   
▲ 2008년 난임원인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권황 소장은 “난소기능저하의 주요 원인은 연령의 증가 때문”이라며 “환자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난임원인도 달라지고 있는 현상이 뚜렷했다”고 밝혔다.

또 “기본적으로 결혼과 출산이 늦어지고 결혼 후에도 임신을 기피하는 등의 이유로 늦게 난임센터를 찾아 고생하는 경우를 흔히 본다”며 “난소기능이 저하되면 난임치료도 굉장히 힘들어지는 만큼 35세가 되면 결혼여부와 상관없이 필수적으로 난소나이검사(AMH)를 통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확인하고 결과에 따라 난자를 보관하는 것이 추후 가임력 보존을 위해서 안전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 2018 난임원인

권황 소장은 이어 “결혼 후 당장 자녀계획이 없어 임신을 미루고 있는 부부도 앞으로의 임신 및 출산에 대비해 난자〮배아 냉동 보관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은 35세부터 가임력이 급격히 떨어지며 그 이상부터는 난자가 노화되고 난자수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난소기능도 줄어드는 ‘난소기능저하’ 증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난소기능이 저하되면 난자의 질도 현격하게 떨어져 임신이 어려울 수 있다. 보통 난소기능검사는 피검사로 하는 AMH(항뮬러호르몬검사)만으로도 가능하다.

권황 소장은 “가임력은 한번 떨어지면 회복하기 어렵다. 당장 임신계획이 없고 자녀 계획이 없더라도 혹시 모를 미래를 위해서 자신에게 맞는 가임력 보존 방법을 마련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