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협회, ‘제2기 최고위자과정’ 수료식 개최           충남대병원,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등급           부산대병원, 로봇 유방보존술.자가조직 유방재건술 성공           JW홀딩스, 국내외 협력사들과 ‘파트너스 데이’ 개최           국립재활원, 12일 ‘재활로봇 심포지엄’ 개최           췌장암, 복강경 수술 효과적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인공지능 논문 SCI급 2편 잇따라 발표           김은진 교수, ‘생명나눔 공로상’ 수상           권동락 교수, 美 스포츠의학잡지에 논문 게재           건보공단, 부정의혹 장기요양 등급 재조사 착수
2019.12.12 목 12:10
> 병원
     
기혼자‧저소득층, “기대 수명 낮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성인 1005명 조사 … 소득‧결혼여부‧사회적 건강 연관있어
2019년 07월 22일 (월) 19:51:39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윤영호 교수

저소득층, 기혼자는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회적 건강이 좋은 사람은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았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이지혜, 심진아)은 2016년 8월부터 9월까지 전국의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한국인 대표집단의 건강상태와 이상적 기대수명을 알기 위한 설문조사조사결과 여러 요소 중 ‘소득’, ‘혼인상태’, ‘사회적 건강’이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득이 월 200만 원 이상인 사람은 200만 원 미만인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8배 높았고, 사회적 건강을 ‘최고’, ‘아주 좋음’으로 응답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39배 높았다.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싱글인 경우 결혼한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2배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저소득, 기혼자가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소득이 낮은 기혼집단을 위한 사회적 제도와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단순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회지 ‘아시안너싱리서치’(Asian Nursing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