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데이메르디앙, 베스티안재단에 콜라겐 제품 후원           대전협, 제23기 회장선거 일정 공고           내년 내과전문의 1200명 쏟아진다           건강증진개발원-지방행정연구원, 22일 업무협약 체결           기혼자‧저소득층, “기대 수명 낮다”           2021년부터 10년 간 ‘국가신약개발지원사업’ 추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경기꿈의대학’ 업무 협약 체결           간무협, 10월 23일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           미쎄라, 만성 신질환 빈혈 치료 전략 공유           일회용기저귀 의료폐기물 제외 ‘뜨거운 감자’
2019.7.23 화 08:49
> 학술
     
국내 연구진, 자궁근종 예후 예측 지표 발굴
고대 구로병원 김용진 교수팀,‘마이크로RNA’ 정보 및 유전자 발현 차이 확인
2019년 03월 11일 (월) 16:06:29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김용진 교수

국내 연구팀이 자궁근종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지표발굴에 성공했다.

고대 구로병원 산부인과(김용진‧신정호)와 서울대병원 산부인과(구승엽) 공동연구팀은 자궁근종이 양상에 따라 치료가 필요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로 있는데 그동안은 이를 예측할 수 있는 지표가 없었지만 수술을 통해 얻어진 자궁근종 조직과 정상 조직에서 추출한 마이크로RNA 정보 및 유전자 발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자궁근종에서 마이크로RNA 발현이 정상 자궁근육 조직과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자궁외부로 성장하는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의 형태를 변형시켜 의학적인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알려진 자궁근종 사이에도 마이크로RNA 발현에 차이가 확인한데 이어 체외배양 중인 자궁근종 세포에 특정 마이크로RNA를 주입한 결과 성장양상을 조절할 수 있는 유전자 발현도 확인함으로서 이를 통해 자궁근종의 예후를 조기에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용진 교수는 “이번 연구로 자궁근종의 성장 양상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로 마이크로RNA(MicroRNA)라는 분자가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이번 연구는 자궁근종의 증상이나 불임 유발 가능성 등 임상치료의 대상이 되는 자궁근종의 조기 판별법 개발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마이크로RNA는 약 22개의 염기서열로 구성된 작은 RNA 분자로 단백질 합성 과정에서 미세한 조절을 통해 여성 생식기관 세포의 성장, 발달 및 암세포의 발현과 증식에 관여하는 성장 인자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분자과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 ‘분자과학 국제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에 발표되었으며, 관련된 자궁근종 예후판별법은 현재 국내특허 출원 중이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