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암센터 새단장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성장 멈추지 말자”           보건복지부, 13-14일 ‘학교흡연예방사업 성과대회’ 개최           전세계 로봇수술 전문가 600명 세브란스병원에 집결           오송재단·국민대 공동연구, 100억 원 규모 기술 이전           다케다, 3년 연속 ‘최우수 고용 기업’ 선정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12일 외래 리모델링 완료           서울의대, ‘찾아가는 환경보건교실’ 개최           보사연, 14일 제10회 한국의료패널 학술대회 개최           김현우 교수팀, 비뇨의학회 ‘우수 논문상’ 수상
2018.12.13 목 15:36
> 컨텐츠 > 취재수첩
     
[기자수첩] 신생아사망사건 ‘기형적 의료시스템’이 원인
2018년 01월 12일 (금) 16:39:18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균 감염에 의한 사망(패혈증)’ 가능성이 크다는 발표가 나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12일 “이들 신생아에게 공통적으로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가 이 균에 오염됐거나 주사제 취급 과정에서 오염돼 신생아에게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린 것. 이에 이대목동병원도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재발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 사건이 의료인 개인과 병원의 관리 잘못으로만 몰고 가는 것은 방향이 잘못된 것으로 보인다.

이 병원 신생아중환자실은 5명이 할 일을 2명이 감당하는 열악한 근무여건이 지속돼 왔다. 취재중 만난 여러 대학병원 신생아중환자실 관계자들은 이 사건이 다른 병원에서 발생했어도 같은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는 말을 했다.

적은 비용으로 최고의 환경과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니 그것이 가능하겠냐는 것이다.

장비와 병상수는 단기간에 늘릴 수 있지만 이를 담당할 전문인력 양성은 하루아침에 가능하지 않고, 게다가 업무가 과중해 이직율도 높은 곳이 이곳이다. 어쩌면 예고된 사고인 셈이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기형적인 의료시스템이 근본 원인이고, 이를 알면서도 방치한 정부도 책임에서 자유스러울 수 없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08년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지원사업’을 통해 신생아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미숙아 생존율이 증가했다는 최근에도 발표한 바 있다. 문제도 알고 해결방안도 제시한 정부다.

앞으로가 문제다. 지금의 상태로는 제2, 제3의 이대목동병원 사태를 막지 못한다.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을 위한 근본적인 보건의료시스템의 개혁이 필요하고 여기엔 정부나 의료계 할 것 없이 앞장서야 한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