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욱 교수, 서울시의사회의학상 수상           건협 부산검진센터, ‘사랑의 헌혈’ 행사에 동참           대구파티마병원, ‘전인암치유센터 오픈           '우리아이 빚이 아닌 우리의 빛'           심평원, 을지연습으로 위기대응 능력 강화           임상에서 흔한 눈물흘림증·위눈꺼풀성형술 집중 해부           아주의대 학생 논문 ‘PLoS ONE’에 게재 ‘화제’           한국간호 이끌 미래인재 300명 ‘리더십 함양’           난치성 유방암 새로운 표적치료제 효과 첫 입증           루게릭-척수손상 환자 호흡곤란 치료길 열려
2017.8.21 월 18:21
> 학술
     
중성지방 많은 중년들 우울증·자살충동 많아
서울성모병원 김태석 교수팀, 우울증 2.2배·자살경향 3.7배 높아
2017년 04월 19일 (수) 10:03:32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와 우울증 및 자살사고(자살경향성)의 연관성이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비정상적인 콜레스테롤 수치가 두 질환의 유병률과 상관관계가 있고 특히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많을수록 우울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 처음으로 증명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팀이 2014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통해 19세 이상 남성 2,055명, 여성 2,894명 등 총 4,949명의 콜레스테롤 수치와 함께 ‘우울증 자가 보고 선별지’로 우울증과 자살사고를 확인하고 콜레스테롤 수치와 관련성을 연구를 통해 이를 입증했다.

연구결과 정상 범위를 벗어난 콜레스테롤 수치가 하나씩 늘어날수록 우울증 유병률이 45세~64세 중년은 1.43배 (약 1.5배)가, 전체 여성도 1.34배씩 증가하여 4가지 종류의 콜레스테롤 측정치 중 비정상 범위인 콜레스테롤 수가 많을수록 우울증 빈도도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레스테롤 수치 중 중성지방과 우울증의 관련성이 상대적으로 더 유의하게 나타났다. 중성지방의 수치가 정상보다 높은 경우 우울증과 자살사고의 빈도가 높았다.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치인 150 mg/dl보다 높은 중년 성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우울증 빈도는 2.2배, 자살사고는 3.7배 높았다.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는 “중년 여성은 여성 호르몬 변화에 따른 갱년기 증상의 하나로, 중년 남성은 사회적 위치의 변화 가능성에 대한 심리적 스트레스로 인해 우울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혈중 콜레스테롤 관리는 심혈관, 뇌혈관질환 등 주요 신체 질환의 예방뿐 아니라 자살이나 우울증과 같은 심리질환 예방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서장애저널 (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4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