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의원회, 각 시.도에 전공의 대의원 선출 권고           세브란스병원, 경찰청 ‘으뜸파트너’ 감사패 받아           분당서울대병원, 정보보호 인증 ‘3관왕’ 연속 달성           충남대병원 정준영 전공의,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의료계, 의료인력‧자원 최대한 협력           ‘2-메틸 에이피-237’ 임시마약류 신규 지정           식약처, 지난해 무허가 의료기기 26만 8414점 적발           식약처, ‘DUR 정보개발 중·장기계획’ 수립           최대집 회장 백신접종 첫 대상자로 제안받은 적 없어           기도폐쇄 응급상황 예방 교육 권고
2021.1.26 화 13:51
> 정책
     
대형병원 약값, 경증환자만 올리기로
영상검사비는 당초 논의한 대로 인하 결의
2011년 03월 29일 (화) 00:20:11 신재경 sjk1212@empal.com

대형병원 경증 환자의 약제비 본인부담률이 현행 30%에서 50%로 오른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복지부차관)를 개최하고 대형병원 경증 외래환자 집중화 완화 방안과 관련, 이같이 의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그에 따르면 대형병원 경증 외래환자 집중화 완화 방안과 관련한 약값 본인부담률 인상 정책은 경증(의원의 다빈도 상병)으로, 대형병원을 방문하는 환자의 약제비 본인부담률을 인상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그에 따르면 약제비 본인부담률은 상급종합병원 경증상병의 경우 현행 30%에서 50%로, 종합병원 경증상병의 경우 현행 30%에서 40%로 인상된다.

다만 경증상병의 구체적인 범주는 의원의 다빈도 50개 내외 상병을 기준으로 병협, 의협 및 관련학회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4월중에 확정하기로 했다.

또한 가입자 대표가 제기한 일차 의료기관의 신뢰성제고와 관련해서는 현재 추진중인 선택의원제의 추진상황을 제시함으로서 향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임을 밝혔다.

환자 인센티브와 관련해서는 약제비 본인부담금 인상으로 절감되는 재원이 있는 경우 의원을 방문하는 만성질환자 또는 노인의 본인부담 경감 등에 사용키로 했다.

또 영상장비(CT, MRI, PET) 수가 합리화 방안과 관련해서, 영상검사비는 당초 소위원회에서 논의한 대로 CT는 14.7%, MRI는 29.7%, PET은 16.2%를 각각 인하하기로 했다.

다만 가급적 1년 이내 CT, MRI, PET의 정확한 비급여 규모 및 유지보수비 등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개별 장비별 사용연수, 검사건수 등을 고려한 차등수가제 도입 시 실태조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영상장비 수가 조정은 오늘 5월부터, 약제비 본인부담률 인상은 오는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신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