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대생 국시 응시 ‘정부가 결자해지 하라’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피해 위기가구 방문           민간병원 중심 빅데이터 기반 연구 생태계 마련           방역지침 준수하지 않으면 지자체장이 운영중단 명령 가능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수상           마약류 범죄 강력 대응           서울 사랑의열매, 쪽방촌 15,600세대에 차례상비 지원           유한양행, ‘CNS 연구센터’ 설립해 뇌질환 생태계 조성           바이젠셀, 급성골수성백혈병 T세포 치료제 임상 승인           동아쏘시오홀딩스,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실시
2020.9.24 목 17:53
> 정책
     
‘나는 자랑스러운 흉부외과 의사다’
한일병원 김응수 원장
2009년 06월 21일 (일) 00:20:09 신재경 sjk1212@empal.com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 김응수 원장이 의료 에세이집 ‘나는 자랑스러운 흉부외과 의사다’와 시집 ‘낡은 전동타자기에 대한 기억’을 펴냈다.

이번에 발간된 의료에세이집인 ‘나는 자랑스러운 흉부외과 의사다’는 아내를 잃고 아내와의 달콤했던 추억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괴로워하고 있는 어느 남편의 이야기, 당장 수술을 하여야 하는 말기 폐암인데도 박사논문을 마쳐야만 한다며 끝까지 펜을 놓지 않고 결국은 논문이 통과되는 감격을 맛보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한 50대 노학도의 이야기 등 무려 50여 편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이 소개된다.

김 원장은 이 책에서 심장과 폐를 전문으로 보는 흉부외과 의사야말로 죽어가는 사람을 다시 살려내는 의사로서의 자긍심을 무한대로 느낄 수 있는 ‘진짜 의사’라고 주장한다.

이 책을 읽다보면 그림을 좋아하며 시인이기도 한 저자의 풍부한 감성이 책 속의 여기저기에서 묻어난다.

   
 
또한 함께 발간된 시집 ‘낡은 전동타자기에 대한 기억’은 헐렁하고 너덜더덜함을 슬픈 가슴으로 꾹꾹 쟁이며 살아낸 젊은 시절, 몹쓸 병을 아름답게 이기려했던 아버지, 그리고 의과대학에서 공부하고 이어진 군의관 시절을 정성스럽게 보내고 난 뒤 드디어 한 의사로서 당당하게 선 김 원장의 인생역정이 고스란히 담긴 첫 시집이다.

김 원장은 1993년 계간 ‘시와사회’를 통해 등단한 뒤 ‘의료 에세이집 <아들아, 너는 오래 살아라>,<가슴 아픈 여자, 마음 아픈 남자>, , <나는 자랑스런 흉부외과 의사다>, 시집 <낡은 전동타자기에대한 기억> 등 바쁜 의료생활 속에서도 다섯 권의 책을 발간했다.

한편 김 원장은 23일 오후 7시 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의료 에세이집 ‘나는 자랑스러운 흉부외과 의사다’와 시집 ‘낡은 전동타자기에 대한 기억’에 대한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
신재경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