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통증환자 관리지침’, 학회 발표           재난적 의료비 지원제도, 대수술 필요하다           [신간] 전성훈 변호사의 '법률진료실'           산재노동자 손쉽게 맞춤 재활서비스 이용           김태석 교수, 한국정신종양학회 회장 취임           상계백병원, 항균장갑과 마스크 5000장 기부 받아           동물 사체훼손 사진·영상 인터넷 게시 금지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유통’ 수행기관 선정           가족이 발당장애인 돌봐도 급여 지급           연세대치대-SCL,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협약
2021.1.22 금 18:58
> 정책
     
연명의료제도 ‘1422-25’에서 알려줘요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수신자 부담 대표전화 개설
2020년 11월 30일 (월) 08:00:00 손종관 기자 sjk1367@hanmail.net

연명의료결정제도 안내를 위한 수신자부담 대표번호가 개설됐다. 번호는 ‘1422-25’로 12월1일부터 운영한다. 통신비 부담없이 제도 상담이 가능하다.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은 27일 연명의료결정제도 관련 상담 민원에 대해 원활하게 대응하고, 민원인의 통신비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 수신자 부담 전화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연명의료결정제도는 임종기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에 대해서 자기결정권을 존중하며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로 2018년 2월 시행됐다.

10월말 현재 사전연명의료의향서 74만 1202건·연명의료계획서 5만 3779건·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이행 12만 5634건이 등록돼 있다.

   
 

그동안 연명의료결정제도 안내를 위해 대표번호(1855-0075, 연명치료)를 운영해 왔으나 이번에 수신자부담 전화를 추가로 개설한 것이다.
기존 대표번호보다 외우기 쉬워 연명의료결정제도 및 상담 전화 홍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조정숙 센터장은 “민원인들이 연명의료결정제도에 대해 통신 요금 부담 없이 전화 상담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연명의료결정제도의 접근성을 높이고, 편의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대표번호(1855-0075)와 병행 운영될 예정이다.

손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