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의협에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구성 제안           의협,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절대 반대’           내시경척추시술법, 전 세계 웨비나 생중계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공식 '출범'           질병관리본부, 수해지역 철저한 위생관리 당부           씨젠, 스포츠닥터스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억원 후원           ‘마성의 토닥토닥’ 앱, 우울 증상 감소에 도움           보건복지부, ‘첨복단지 제4차 종합계획’ 심의 의결           세종충남대병원, 중증 응급 뇌혈관질환 개원후 첫 시술           의협, ‘의대정원 증원 무엇을 위한 것인가?’토론회 개최
2020.8.5 수 16:35
> 학술
     
교육수준 낮을수록 건강 이유 미취업 비율 높다
서울성모 강모열 교수팀, 교육수준과 건강상 미취업 관계 분석
2020년 07월 07일 (화) 15:19:44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강모열 교수

 모든 연령대에 걸쳐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건강 관련 퇴직 인구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강모열 교수(교신저자), 정지윤 전공의(제1저자)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6년)를 활용해 건강문제로 일상생활에 제한이 없는 30~79세 성인 2만9930명을 대상으로 교육수준과 건강상의 이유로 미취업 상태(이하 건강 관련 퇴직)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교육수준을 중졸 이하, 고졸, 대졸 이상 등 세 가지로 구분해 각 그룹별 건강 관련 퇴직비율을 분석한 결과 고학력자에 비해 저학력자가 건강이 좋지 않아 일을 하지 못할 확률은 2.54배였으며 남성이 약 1.86배, 여성은 1.48배로 나타났다.

여성은 대졸 이상 그룹을 기준으로 고졸과 중졸 이하 그룹 간 차이가 더 작게 나타났는데 이는 남성에 비해 여성의 건강 관련 퇴직 비율이 높은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남성 4.91%, 여성 18.63%). 즉, 여성 근로자는 건강상 이유로 미취업 상태인 경우가 많은 경향이 있어 학력에 따른 차이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연구팀은 이에 따라 교육수준이 높은 노동자들은 인지능력을 발달시킴으로써 건강행동(금주, 금연, 운동습관 등)을 형성하고 유지하며 건강한 생활방식을 위한 사회∙경제적 자원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있으며 저학력자는 고학력자 보다 육체적으로 힘든 일자리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국의 취약한 사회∙경제적 안전망이 교육수준에 따른 건강 관련 퇴직의 차이를 보이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상의 이유로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은 가계소득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주요 사건인 동시에, 노동자를 사회적∙의학적 취약계층으로 이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런 장해퇴직이 노동자의 교육수준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모열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교육수준과 장해퇴직 사이에는 명확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건강이 좋지 않은 이유로 일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며, “취약한 사회집단이 오랫동안 노동시장에 남아 소득을 유지시키면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정책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Safety and Health at Work’ 6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