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학회, 개인정보 파일 일부 유출 확인           의협, 투쟁방향 결정 ‘전 회원 설문조사’ 실시           의협,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 대상 의원급 확대’ 반대           성형외과학회, 온라인 연수교육 성료           정영호 회장, 코로나19 극복 병원인 및 병원계 결의대회           “나노기술로 폐암 조기진단”           시도의사회장, 4대악(惡) 의료정책 저지 대정부 투쟁 결의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 12일 하루 20만1009명           LG전자, 세브란스병원에 전자식 마스크 2천 개 기증           허무맹랑 의료정보 최근 7년간 194건 제재
2020.7.13 월 21:19
> 학술
     
국내 연구진, ‘척수 손상’ 치료 운동신경세포 제작에 성공
UNIST 김정범 교수팀, 유럽분자생물학회 학술지에 발표
2020년 07월 01일 (수) 10:15:53 한창규 기자 jun0166@nate.com
   
    <김정범 교수(좌), 이현아 연구원>

최근 피부세포에서 얻은 운동신경세포로 척수손상을 치료하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UNIST(총장 이용훈) 생명과학부의 김정범 교수 연구팀은 피부세포에 유전인자 두 종을 주입해 척수를 구성하는 ‘운동신경세포’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동물실험에서 제작된 운동신경세포의 손상 재생능력을 확인했으며, 임상적용을 위해 필요한 세포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어 상업화 가능성이 밝다.

김정범 교수 연구팀은 원하는 목적 세포를 피부세포에서 바로 얻는 직접교차분화 기법을 이용해 운동신경세포를 제작했다. 환자 피부세포에 두 종류의 유전자를 직접 주입해 세포가 암세포로도 바뀔 가능성이 있는 ‘만능세포단계’를 거치지 않고 자가(autologous) 운동신경 세포를 만든 것이다. 이를 통해 기존 줄기세포치료제의 문제점인 면역거부반응과 암 발생 가능성을 모두 해결했다.

제1저자인 이현아 UNIST 생명과학과 석・박사통합과정 연구원은 “환자 피부세포에 줄기세포의 성질을 부여하는 유전자인 ‘OCT4’와 운동신경세포 성질을 부여하는 유전자 ‘LHX3’를 단계적으로 주입해 운동신경세포 기능을 갖는 세포를 성공적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제작된 세포를 척수손상 실험쥐에 주입한 후, 상실된 운동기능이 회복되는 것과 손상된 척수조직 내에서 신경이 재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김정범 교수는 “기존의 운동신경 세포 제작법이 가진 한계를 극복한 직접교차분화 기술을 개발했다”며, “제작된 운동신경 세포를 척수 손상을 보호하고 세포가 잘 생착될 수 있도록 돕는 치료제인 ‘슈파인젤’과 결합할 경우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럽분자생물학회의 저명한 학술지 ‘이라이프 (eLife)’ 온라인판에 6월 23일자로 발표됐다.

한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호
(123.XXX.XXX.23)
2020-07-01 17:01:01
좀살려주세요
올해66세인데 경추손상으로 죽지못해사는데 죽기전에 김성범 임상좀 부탁합니다,,,,
전체기사의견(1)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