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시험 10건           코로나19로 바뀐 일상의 모습은?           분당서울대병원 신정원·허창훈 교수, 일본 피부과학회지 ‘2019년 최다 다운로드 논문상’           환자가 인정한 ‘세종‧메디플렉스세종병원’           식약처, ‘의약품 병용금기 성분 등의 지정에 관한 규정’ 10일 개정           신손문 교수 국민훈장 석류장 수상           허춘웅 명지성모병원장, 10일 대통령표창           한국보건산업진흥원, 10일 승진 임용자 임명장 수여           정흥태 이사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보건복지부 책임운영기관장 인사(13일자)
2020.7.10 금 17:21
> 병원
     
임신중독증 선별용 무통진단 패치 세계 첫 개발
부산대 양승윤 교수팀, 피부 내 극미량 바이오마커 검출 가능
2020년 05월 27일 (수) 13:36:2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김승철 교수
   
▲ 이규섭 교수

우리나라 연구팀이 임신중독증 선별용 마이크로니들 기반 무통진단 패치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부산대 바이오소재과학과 양승윤·안범수 교수,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김규정 교수,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규섭·김승철 교수팀이 개발한 이 진단패치를 피부에 1분간 부착하면 극미량(나노그램, 10-9)으로 존재하는 바이오마커를 검출해 신속·정확한 임신중독증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이 지원하는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되었으며, 분석화학 분야 권위지인 ‘Biosensors and Bioelectonics’ 5월21일자에 게재됐다.

임신중독증 진단을 위해 많이 쓰는 채혈 검사는 진단결과가 비교적 정확하지만 고통을 수반하고 분석도 약 2주 이상 걸린다. 비침습적인 검사도 있으나 정확도가 낮은 문제점이 있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한 것이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다공성 구조의 마이크로니들 무통 진단패치다.

패치 하나로 임신중독증 관련 바이오마커 3종을 한 번에 검출해내어 채혈수준으로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결과를 1시간 안에 확인 가능함을 동물모델을 통해 입증했다.

휴대용 형광 분석 장치와 스마트폰을 연결해 쉽게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현장 진단 기기로서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한편 해당 진단용 마이크로니들 제조 관련 기술은 올해 1월에 ㈜에스엔비아에 기술이전되어 기술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