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인식개선 대학생이 나선다           21대 첫날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발의           부천쿠팡물류센터 관련 총 누적 확진 112명           서울시醫, 제18회 서울시의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대웅제약, 경인지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GC녹십자헬스케어 전도규 부사장, 사장으로 승진           휴온스, ‘코로나19’ 심각 국가 긴급의약품 수출           부광약품, 뼈와 치아형성 도움 주는 '네오인사포르테' 출시           GC녹십자 ‘표적 항암 신약’, 기대 이상의 항암 효과 확인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실장 인사발령(1일자)
2020.6.1 월 18:15
> 병원
     
컬러렌즈 관리 잘못하면 세균감염‧각막궤양 등 부작용 발생
[기고]김안과병원 권영아 교수, 착용시간 준수하고 위생관리 철저해야
2020년 04월 06일 (월) 10:31:37 손종관 sjk1367@hanmail.net

편의성과 미용을 위해 안경 대신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들이 많은 가운데, 10대와 20대는 시력교정과 동시에 자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컬러렌즈를 선택하기도 한다. 때문에 컬러렌즈는 종류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어 이제는 시력교정의 목적뿐 아니라 미용용품의 하나로 자리잡기도 했다. 문제는 컬러렌즈를 미용용품으로 여겨 위생관리에 소홀할 수 있다는 점인데, 각막에 직접적으로 닿는 만큼 위생관리에 철저하지 않으면 눈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컬러렌즈가 보편화되어 있는 만큼 누구나 쉽게 컬러렌즈를 구입할 수 있으며, 저가의 컬러렌즈는 처방이 없어도 구매가 가능해 어린 학생들도 착용할 수 있다. 하지만 컬러렌즈의 재질은 시력교정용 콘택트렌즈의 재질과 다르기 때문에 눈 건강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특히 저가의 컬러렌즈의 경우 렌즈 재질에 추가된 색소의 문제로 여러 가지 부작용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올바른 착용법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컬러렌즈는 다양한 색을 입히기 위해 염료를 삽입하는데 이 과정에서 컬러렌즈의 표면은 일반 콘택트렌즈보다 거칠어지고, 두꺼워진다. 이러한 컬러렌즈가 각막에 직접 닿게 되면 위험성은 커진다. 렌즈의 거친 표면은 각막에 상처를 내고, 두꺼운 두께는 산소투과율을 떨어뜨려 상처 회복을 늦춘다.

상처 난 각막은 쉽게 세균에 감염되어 각막 염증 및 궤양으로 이어져 시력저하를 일으킬 수도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낮은 산소투과율은 저산소증을 일으켜 주변부 결막에 신생혈관을 생성하고, 정도가 심한 경우 시야를 위협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각막에 상처가 나지 않더라도 모든 콘택트렌즈에게 중요한 함수율(콘택트렌즈가 머금을 수 있는 수분 양의 비율)을 지키기 위해 눈이 주변 세균까지 같이 끌어당길 가능성이 높아지고, 염증이 발생할 위험 역시 높아진다.

그렇다면 컬러렌즈 착용으로 인한 위험성은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 컬러렌즈는 콘택트렌즈와 달리 산소투과율이 낮기 때문에 권고 착용 시간도 짧다. 4시간이 지나면 렌즈를 빼 눈에 휴식을 주는 것이 부작용을 줄이고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다.

또 콘택트렌즈와 마찬가지로 컬러렌즈도 위생관리가 중요하다. 렌즈를 착용하거나 제거할 때는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어린 학생들은 외부에서 손을 씻지 않은 채 렌즈를 착용하거나 제거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손에 있던 세균이 렌즈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다회용렌즈는 반드시 전용세척액으로 세척 후 깨끗한 렌즈 케이스에 보관해야 하며, 일회용렌즈는 반드시 한 번만 착용해야 한다. 렌즈 착용시에는 눈이 뻑뻑함을 느끼기 전에 인공눈물을 수시로 점안해 촉촉함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중고생들은 아직 어리기 때문에 눈 건강에 부주의하므로 보호자들의 관심과 지도가 중요하다. 청소년, 성인 모두 컬러렌즈로 인해 눈이 불편하다면 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하고, 통증이나 눈부심 등의 증상이 있다면 즉시 안과를 찾아 진료받을 것을 권한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