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인식개선 대학생이 나선다           21대 첫날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발의           부천쿠팡물류센터 관련 총 누적 확진 112명           서울시醫, 제18회 서울시의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대웅제약, 경인지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GC녹십자헬스케어 전도규 부사장, 사장으로 승진           휴온스, ‘코로나19’ 심각 국가 긴급의약품 수출           부광약품, 뼈와 치아형성 도움 주는 '네오인사포르테' 출시           GC녹십자 ‘표적 항암 신약’, 기대 이상의 항암 효과 확인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실장 인사발령(1일자)
2020.6.1 월 18:15
> 정책
     
전자처방전으로 코로나19 감염방지 나선다
서울대병원,종이 없는 비대면 처방전 시스템 구축
2020년 03월 17일 (화) 13:33:10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서울대병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중 하나로 전자처방전 발행 서비스를 시행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한시적으로 병원의 전화 상담·처방을 허용했다. 서울대병원도 대구·경북 환자를 중심으로 전화 상담을 진행 중이다.

이때 처방전 전달 방법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처음에는 환자 거주지 주변 약국으로 FAX를 전달했다. 그렇지만 FAX는 보안에 취약해 보완책이 필요했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모바일 앱, 병원 홈페이지를 통한 전자처방전을 도입한 것. 몇 번의 클릭만으로 환자 인근 약국으로 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으며 보안도 우수하다.

서울대병원은 전자처방전의 신속한 도입은 지난 2017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종이처방전 전자화 발급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전자처방전의 기반을 마련했기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화상담 환자와 더불어 일반 외래진료 환자도 전자처방전을 받을 수 있다. 모바일 앱에서 ‘전자처방전’ 메뉴를 클릭하거나 병원 홈페이지의 ‘원외처방전 발행 서비스’ 사이트에 접속하면 전자처방전을 받을 수 있다. 병원 및 약국의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환자의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김경환 정보화실장은 “FAX 처방전 발송은 편의성 및 보안 관련 이슈가 있기에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전산 프로세스 도입이 필요했다”며, “FAX 처방전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 병원 홈페이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비대면 처방전 전달을 원활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