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의사협의회, ‘의사노조 가입운동’ 본격 추진           메르스에 놀란 삼성서울병원 ‘우한폐렴’ 선제적 대응           “건강 상담받고 고향 가세요”           건협, 설 맞이 봉사활동 및 후원금 전달           건협, 대한당구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두 번째 환자 확인           영남의대, 의사국시 필기시험 3년 연속 100% 합격           계명의대, 제84회 의사국시 합격률 98.75% 기록           대구가톨릭대의료원 제9대 의료원장에 송재준 신부 취임           허갑범 명예교수 별세
2020.1.24 금 12:12
> 제약
     
제일약품, AI 활용 뇌졸중 신약 신규 적응증 모색
온코크로스社와 ‘뇌졸중 치료제 JPI-289’의 신규 적응증 개발 계약 체결
2020년 01월 15일 (수) 14:23:54 김호윤 기자 news@medworld.co.kr
   
 

제일약품이 인공지능을 활용해 뇌졸중 치료제 JPI-289의 신규 적응증 확대에 나선다.

제일약품(대표이사 성석제)은 온코크로스(대표이사 김이랑)와 지난 9일, 글로벌 신약 후보 물질 ‘뇌졸중 치료제 JPI-289’의 신규 적응증을 탐색, 이를 도입(인라이센싱, In-Licensing)하는 'JPI-289(Amelparib) 신규 용도 개발 및 관련 특허 실시권 허여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온코크로스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인공지능(AI) 신약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JPI-289의 또 다른 적응증을 탐색한다. 온코크로스가 신규 적응증을 찾아내면 제일약품과 온코크로스가 공동 특허를 출원하고, 온코크로스에서 개발을 진행하여 수익을 배분하는 구조이다.
 
제일약품의 성석제 대표는 “제일약품은 이번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하여 뇌졸중 신약 후보 물질 JPI-289의 적응증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새로운 신약 개발 전략이 각광 받고 있는 가운데, 온코크로스의 뛰어난 인공지능 신약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양사간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온코크로스의 김이랑 대표도 “최근 몇 년 새 오픈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인공지능(AI)과 전통적인 신약 개발이 결합하는 협력 사례가 늘고 있는데 앞으로 신약개발 과정에서 AI는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제일약품과의 이번 계약으로 제약 회사와 AI 벤처가 win-win하는 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제일약품의 글로벌 신약 후보물질 ‘뇌졸중 치료제 JPI-289’는 허혈(brain ischemia)로 인한 DNA 손상 및 신경세포 사멸에 관여하는 PARP 효소를 저해하는 신규 뇌졸중 치료제로, 현재 국내에서 임상2A상을 진행 중에 있다.

김호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