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범 교수팀, 혈관줄기세포 제작에 성공 ‘혈관병에 청신호’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창립 8주년 기념식 취소           간무협, 정의당과 처우개선 위한 정책협약 체결           소아 경‧중등도 난청 63%는 ‘유전적 요인’           국립암센터, 간호간병통합 264병상으로 확대 운영           ‘영남대병원 의사, 간호사 선생님 힘내세요’           울산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 협력병원 확대           인구협회 인천지회, 아가사랑후원금 410만원 전달           유한양행 경구피임약 ‘센스데이’ 새로운 디자인 패키지 선봬           유한양행, ‘유한 비타민CㆍD정’ 출시
2020.4.2 목 09:11
> 학술
     
외투세포림프종, 표적항암제 이용 치료법 나왔다
여의도성모병원 조석구·전영우 교수팀, 무병생존기간 3배 차이
2020년 01월 08일 (수) 09:31:00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조석구 교수

50세 이상의 성인에서 주로 나타나고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어 림프절, 비장, 골수, 간, 소화기 등을 침범하는 .외투세포림프종에 표적항암제인 '이브루티닙(ibrutinib)'을 적용한 균일화된 치료전략이 나왔다.

신약 이브루티닙은 경구 복용제로 암세포만 골라서 사멸하는 특수 표적항암제로 일부 림프종환자들에게 큰 효과를 보여 새로운 치료약제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비호지킨림프종의 6%에 그쳐 ‘재발성/치료 불응성 외투세포림프종’에 대한 연구가 쉽지 않고 고가의 신약 가격으로 환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어 효과 입증에 한계가 있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림프종센터 조석구·전영우 교수팀은 단일기관에서 단일치료법을 시행, 이브루티닙의 치료반응을 분석하고 해당 환자들의 치료전략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4년간(2013~2018)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림프종-골수종 센터 및 여의도성모병원 림프종센터에서 외투세포림프종으로 진단받고 1차 치료제로서 대표적 항암제로 알려진 R-CHOP를 사용하다 재발하여 구제항암제로 이브루티닙을 처방받은 3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효과와 예후를 예측하는 인자들에 대해 분석한 결과 무병 생존기간은 약 35개월로 대조군인 12개월보다 길었다.

이브루티닙 복용 후 3개월간의 반응도 완전관해 혹은 부분관해를 보인 조기 치료반응군의 무병생존율은 82%, 조기 실패군은 18% 이였다. 조기 치료반응군은 관해를 유지하면서 장기간 생존을 유지했으나 조기 치료 실패군은 대부분 6개월 내에 사망했다.

   
▲ 전영우 교수

연구팀은 치료 불응성/재발성 외투세포림프종 환자의 예후가 안 좋을 것을 예상되는 위험인자도 발견했다. 초진 시 외투세포림프종 국제예후인자가 원래 안 좋았던 환자와 복용 후 초기 치료 실패군 이었다. 또 이부르티닙에도 치료효과가 없는 환자의 궁극적 치료법은 동종조혈모세포이식임을 재차 확인했다.

조석구 교수(교신저자)는 “외투세포림프종은 발병빈도가 매우 낮고 재발이 아주 잦은 예후가 불량한 질환으로 그간 재발된 환자에 대한 치료법이 마땅하지 않아 재발 후 빠르게 사망했다.”면서 “이번 연구는 희귀질환에 대해 단일 기관에서 정립한 일관된 치료법으로 치료하는 중에 재발된 상태에서 사용한 신약 표적항암제에 대한 내용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으며 해당 신약 표적항암제에 대한 치료효과 분석 및 예후인자 분석을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발표한 초기 분석 자료라는 점도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전영우 교수(제1저자)는 “신약 이브루티닙도 완벽한 치료제는 아니기에 치료법을 결정하고 전환하는데 신속성이 림프종 치료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브루티닙 치료에도 3개월간 반응을 보이지 않는 환자는 그 예후가 극히 불량하므로 동종조혈모세포이식 치료를 시행하여 해당군의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전략이 중요하다” 고 밝혔다.

연구는 '종양의학(Cancer Medicin, IF=3.35)' 2019년 9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