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주의→경계” 격상           국회 보건복지위, 코로나바이러스 긴급현안보고 청취 예정           건강한 돌봄놀이터 운영으로 비만율 3.8% 감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네 번째 확진환자 확인           의협, ‘우한 폐렴’ 최악 가정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명지병원, 세 번째 중국폐렴 확진환자 ‘완치’ 기대           박상준 연세사랑모아여성병원장 별세           서울의료원, ‘우한 폐렴’ 메르스 수준으로 관리 강화           건협, 캄보디아에서 장내기생충 검사 실시           뇌출혈의 예방과 치료
2020.1.27 월 22:09
> 정책
     
담뱃갑에는 암환자 사진 … 소주병에는 연예인 사진 ?
남인순의원, 술병 연예인 사진 금지법 발의
2019년 12월 09일 (월) 16:15:24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남인순 의원

앞으로 주류용기(술병)에 인기 연예인 등 유명인의 사진이 없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보건복지위원)은 9일 술병에 유명 연예인 사진을 부착해 광고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OECD 회원국 중 술병에 유명 연예인의 사진을 붙여 판매하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인순 의원은 “담뱃갑에는 암환자 사진이 붙어있는 반면, 소주병에는 유명 여성 연예인의 사진이 붙어있다”면서, “담배와 술 모두 1급 발암물질에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암, 고혈압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하며, 특히 술의 경우 음주운전과 강력범죄 등 음주폐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법안에는 주류용기 자체에 유명인 사진을 부착해 광고하지 않도록 하고, 기존의 시행령에 규정된 광고 제한 내용을 법률로 상향 조정해 실효성 있는 주류 광고 기준을 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남 의원은 “술 광고에 인기 여성 연예인을 이용해 광고하는 것은 음주를 미화하고 소비를 권장하는 등 청소년에게 큰 영향을 미치며, 성 상품화라는 지적이 많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최소한 술병 용기 자체에는 연예인 사진을 부착해 광고하는 것은 시정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개정안을 계기로 단순히 술병에 연예인 사진을 부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나치게 관대한 음주문화를 개선하는 등 실질적인 절주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