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시험 10건           코로나19로 바뀐 일상의 모습은?           분당서울대병원 신정원·허창훈 교수, 일본 피부과학회지 ‘2019년 최다 다운로드 논문상’           환자가 인정한 ‘세종‧메디플렉스세종병원’           식약처, ‘의약품 병용금기 성분 등의 지정에 관한 규정’ 10일 개정           신손문 교수 국민훈장 석류장 수상           허춘웅 명지성모병원장, 10일 대통령표창           한국보건산업진흥원, 10일 승진 임용자 임명장 수여           정흥태 이사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보건복지부 책임운영기관장 인사(13일자)
2020.7.10 금 17:21
> 학술
     
텔로머라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가능성
이스라엘 벤구리온 대학 Natalie Baruch-Eliyahu 교수팀, 신경세포 독성 줄여 보호하는 효과 확인
2019년 12월 04일 (수) 15:04:0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지난 2일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Nature Scientic Reports) 지에 ‘텔로머라제 증가 화합물이 뉴로트로핀과 가소성(可塑性)과 연관된 유전자의 발현을 증가시켜 해마 신경세포를 아밀로이드 베타에 의한 독성으로부터 보호’ 논문이 발표됐다.

이스라엘 벤구리온 대학의 Natalie Baruch-Eliyahu 교수 등에 의해 발표된 이번 논문에서 저자들은 이전의 다른 퇴행성뇌질환 연구들에서 사용된 텔로머라제를 증가시키는 화합물(AGS)을 이용해 TERT 유전자 및 TERT 단백질 발현을 증가시켰다. 이들은 증가된 TERT가 신경세포의 성장, 분화 및 생존에 중요한 neurotrophic factor(NGF, BDNF)들을 항진시키고, 신경재생 및 신경가소성(neuro-plasticity)에 중요한 다수의 기전(Wnt/beta-catenin pathway)을 통해 아밀로이드 베타에 의한 신경세포의 독성을 줄여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음을 증명했다.

저자들은 또 항산화 기능과 항세포사멸과 같은 기전 역시 신경세포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텔로머라제 유전자 및 단백질 발현의 증가를 유발하는 물질이 추후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있음을 제시했다.

알츠하이머병은 진행적이며 비가역적 퇴행성 뇌질환으로 점진적인 인지기능의 저하, 기억감퇴 등의 증상을 보이며, 아밀로이드베타 반(amyloid-beta plaque), 신경필라멘트 엉킴(neurofilament tangle)과 신경세포 사멸(neuronal cell death) 등의 특징적인 뇌의 병태생리학적 변화를 보이는 질환으로 그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으나, 다양한 원인 및 기전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