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치과의사 예방접종 대응 TF 구성           정동일 파트장,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이진국 교수, 결핵 및 호흡기학회 우수학술연구자상 수상           한인보·김찬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6년마다 장기요양기관 지정갱신제도 운영           고령화시대 ‘결핵’ 정밀의료 기반으로 관리           대림성모병원, 개원 50주년 기념 송년회 개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 지원 코스닥 상장 1호 기업 탄생           복지부, 12-13일 ‘지역사회 통합돌봄 비전 공유대회’ 개최           보건복지부 국장급 인사(11일자)
2019.12.11 수 16:47
> 제약
     
휴온스그룹, 역대 최대 반기 실적… 2천억원 돌파
전년 대비 반기 매출 18.2% 증가
2019년 08월 16일 (금) 08:59:16 김호윤 기자 news@medworld.co.kr

휴온스글로벌이 자회사의 호실적에 힘입어 사상 처음 반기 매출 2천억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14일 휴온스글로벌에 따르면 반기 연결 기준 매출 2천 96억원, 영업이익 32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8.2%, -7.6% 증감했다.

이번 성장은 자회사인 휴온스와 휴메딕스 모두 각 주력 사업 분야에서 성장세를 이어감에 따라 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감소는 휴온스의 외주가공비 및 경상연구비 증가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반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천 693억원, 영업이익 208억원을 달성, 전년 동기 대비 9.8%, -12.5% 증감했다.

휴온스는 주력 분야인 전문의약품과 수탁 사업에서 각 16.4%, 8.6%의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며 그룹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으며, 자회사 휴온스내츄럴, 바이오토피아, 휴온스네이처 또한 230%의 큰 폭의 매출 증가세를 보이며 실적 상승에 힘을 더했다.

휴온스내츄럴은 ‘이너셋 허니부쉬’의 인기와 OEM 사업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46%의 매출 증가를 보이는 등 수익구조가 빠르게 개선되고 있으며, 휴온스네이처는 1분기에 이어 영업 흑자를 달성하면서 건강기능식품 사업 안정화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온스는 지난 1분기에 뷰티·헬스케어 사업 부문 일부를 계열회사로 이관하고, 외주가공비, 경상연구비 등의 영업비용이 7% 증가해 영업이익이 다소 감소했지만, 2분기에도 주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성장성과 수익성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휴온스의 외주가공비 증가는 올해 주력 전문의약품 매출 증대를 위해 생산 목표가 함께 증가하면서 일시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8% 증가한 140억원으로 집계됐다. 경상연구비는 차세대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나노복합점안제 임상 3상과 유럽 임상 추진, 리즈톡스 눈가주름 개선 임상 3상을 진행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28.5% 증가한 119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는 하반기에 점안제 증설 라인 가동 성과 및 1회 제형 골관절염치료제(하이히알원스), 흡입형 천식치료제(제피러스), 리즈톡스 등 굵직한 성장 모멘텀들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상반기에 성장을 위한 비용이 집행된 만큼 하반기에는 수익성 또한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휴온스메디케어도 점안제 및 전문의약품 사업 호조로 반기 누적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70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달성, 각 56%, 131%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주사 성장에 힘을 보탰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국내를 비롯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장기 저성장 기조에 대응하기 위해 제약, 에스테틱, 건기식 등으로 사업을 다변화하고 수익 구조 혁신에도 힘쓰고 있다” 며 “하반기에도 상반기에 기틀을 다진 다양한 성장 동력들이 도약의 구심체로서 역할을 수행해 올해도 의미 있는 성적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호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