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사회, 한방대책특委 교육 실시           화이자, ‘입랜스’ 젊은 유방암 환자에서의 가치 재조명           간무협 법정단체 무산…"연가투쟁에 나설 것"           한국병원약사회, 홈페이지 새롭게 재탄생           길병원, 우수전공의 선정 및 포상           세계대학총장단, 건양대병원 의료시스템 “놀랍다”           WHO, 18일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PHEIC)’ 선포           건보공단, 법학전문대학원생 보험 실무수습 연수           한국얀센,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개최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 '당뇨병 발병' 위험 2배 높아
2019.7.18 목 16:47
> 정책
     
상급종합병원 환자쏠림 ... "중증 늘고 경증 줄었다"
정춘숙 의원, 대형병원 이용환자 중증-경증 분석 발표
2019년 07월 12일 (금) 11:24:09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정춘숙 의원

상급종합병원의 환자집중은 계속되고 있지만 중증은 늘고 경증은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대형병원이라고 할 수 있는 상급종합병원의 입원환자수(실환자)는 2015년 202만명에서 2018년 204만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힌 뒤 중증(전문질병군)과 경증(단순질병군)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 중증환자의 비율은 2015년 33.3%에서 2018년 44.9%로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5년 10.3%에서 2018년 8.9%로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 입원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5년 6조 4026억원에서 2018년 8조 8420억원으로 증가했지만, 중증환자(전문질병군)의 총진료비 비율은 2015년 51.0%에서 2018년 58.8%로 늘었고 경증환자(단순질병군)의 총진료비 비율은 2015년 4.5%에서 2018년 4.1%로 감소했다.

결국 예전에 대형병원의 진료비가 비싸서 못 갔던 중증환자들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으로 대형병원을 이용한 셈으로 분석된 것이다.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하는 외래환자들도 중증은 증가하고, 경증은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 외래환자수(실환자)는 2015년 3881만명에서 2018년 4219만명으로 증가했지만, 경증 외 환자의 비율은 2015년 91.1%에서 2018년 93.8%로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는 2015년 8.9%에서 2018년 6.2%로 감소했다.

외래환자 건강보험 총진료비도 2015년 3조 6574억원에서 2018년 5조 164억원으로 증가했지만, 경증 외 환자의 총진료비 비율은 2015년 95.4%에서 2018년 96.8%로 증가한 반면, 경증환자의 총진료비 비율은 2015년 4.6%에서 2018년 3.2%로 감소했다.

정춘숙 의원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발표 이후로 어떤 분들이 대형병원을 이용하게 됐는지를 면밀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며, “대형병원의 진료비가 비싸 중증환자들이 대형병원을 제대 못 갔던 것은 아닌지에 등에 대해서도 세밀하고 다양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를 토대로 의료전달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