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입랜스’ 젊은 유방암 환자에서의 가치 재조명           간무협 법정단체 무산…"연가투쟁에 나설 것"           한국병원약사회, 홈페이지 새롭게 재탄생           길병원, 우수전공의 선정 및 포상           세계대학총장단, 건양대병원 의료시스템 “놀랍다”           WHO, 18일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PHEIC)’ 선포           건보공단, 법학전문대학원생 보험 실무수습 연수           한국얀센,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개최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 '당뇨병 발병' 위험 2배 높아           “군의료, 민간과 겹치면 과감히 맡겨라”
2019.7.18 목 16:29
> 정책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 국내 첫 확인
질병관리본부, 17일 확인 ... 감염경로 조사중
2019년 06월 18일 (화) 18:38:23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영아 보툴리눔독소증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영아 보툴리눔독소증은 1세 이하의 영아에게서 나타나는 근신경계 질병으로 보툴리누스균 포자(胞子, Spore)가 영아의 장에 정착하고 증식함으로써 생성된 독소가 체내에 흡수돼 발병한다.

영아의 경우 장 발달이 성숙하지 못해 섭취한 포자(胞子)가 장내에서 증식하기 쉽고, 미국의 경우 연간 100명 내외 발병이 보고되고 있다. 보툴리누스균 독소는 전염력이 없어 사람에서 사람으로의 전파는 일어나지 않는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감염경로를 조사중에 있다.

해당 환아는 전라북도 전주시에 거주하는 생후 4개월 영아로 6월 초부터 수유량 감소, 눈꺼풀 처짐 등의 증상이 발생해 6월4일부터 입원 치료를 받다가 보툴리눔독소증 진단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 검사를 의뢰했고, 실험실 검사 결과 17일 환아의 대변검체에서 보툴리눔독소가 확인됐다.

현재 환아는 일반병실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받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호전을 위해 보유중인 치료제(보툴리눔 항독소)를 의료기관에 지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