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입랜스’ 젊은 유방암 환자에서의 가치 재조명           간무협 법정단체 무산…"연가투쟁에 나설 것"           한국병원약사회, 홈페이지 새롭게 재탄생           길병원, 우수전공의 선정 및 포상           세계대학총장단, 건양대병원 의료시스템 “놀랍다”           WHO, 18일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PHEIC)’ 선포           건보공단, 법학전문대학원생 보험 실무수습 연수           한국얀센,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개최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 '당뇨병 발병' 위험 2배 높아           “군의료, 민간과 겹치면 과감히 맡겨라”
2019.7.18 목 16:29
> 학술
     
흡연·당뇨병 중장년 여성 근감소증 주의보
서울성모병원 최창진 교수팀, 근육량 감소 흡연 3.53배, 당뇨병 2.9배 높아
2019년 06월 11일 (화) 15:32:52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최창진 교수

 흡연과 당뇨병이 중장년 여성의 근육량 감소를 가속화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령화 시대에 건강한 노년기를 보내려면 근감소증 예방이 필수이며 근육은 신체활동과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며 근육량이 유지되면 노화에 동반되는 여러 가지 만성질환의 발생 위험률이 감소한다.

가톨릭대 가정의학과 최창진 교수팀은 2010~2017년 3차 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만40세 이상 여성 881명을 6년간 분석, 흡연과 당뇨병이 근육량 감소를 가속화시키는 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나이, 체질량지수, 운동, 섭취 열량, 음주, 폐경 유무 등의 근육량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통제한 후에도 흡연은 빠른 근육 감소의 독립적인 위험요인으로 나타났다.

특히 흡연 중인 여성은 과거 흡연 또는 비흡연 여성에 비해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3.53배 높았다. 또 당뇨병도 근육량 감소를 가속시키는 독립적인 위험 요인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없는 여성에 비해 근육량 감소 가속 위험이 2.92배 높았다.

최창진 교수는 “흡연은 근육의 생합성을 억제하고 근육의 분해과정을 촉진시킨다는 연구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당뇨병과 근육량 감소는 양방향성인 상호간의 위험인자”라며 “당뇨병에 동반되는 만성염증이나 인슐린 저항성이 근육 감소의 위험을 증가시키며, 역으로 근육량이 적은 경우 당뇨병의 위험이 증가한다”고 밝혔다.

최 교수는 “여성은 남성에 비해 근육량이 적을 뿐 아니라 폐경 후에는 근육량 감소가 가속화되고 심혈관질환의 위험도 급증하게 된다”며 “흡연과 당뇨병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근육량 감소의 위험요인이기 때문에 금연하고 혈당 조절을 잘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여성의 건강한 노후를 준비하는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여성건강(JOURNAL OF WOMEN’S HEALTH)’ 5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