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후보자 공모           단일세포 분석 시장 2025년까지 59억 달러 성장 예상           소외계층 무료진료 30년 “훈훈한 情 이어가요”           한국원자력의학원, 17일 연구원 창업기업 젠셀메드 현판식           강남세브란스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내외과계 1개 병동씩 운영           충남대병원, 17일 제3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 심포지엄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6곳 이상 “간호사가 없다”           “면허관리기구 독립 … 국민 신뢰확보 우선”           “저비용·고품질 ‘공급재 국산화’ 절체절명”           척추신기술학회, 모션 스파링 등 신기술 학술대회 개최
2019.6.17 월 18:08
> 학술
     
600명 전문의가 재건 성형 200편 초록 발표
성형외과학회, 양·질적 풍성 … 국제화 가속화 할 것
2019년 05월 21일 (화) 16:01:1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성형외과학회 2019년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가 최근 전남대에서 열렸다.

대한성형외과학회(이사장 김광석·전남대병원)는 2019년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Research and Reconstruction Forum)가 최근 전남대 용지관 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기초재건성형 학술대회는 성형외과학 발전의 기반이 되는 기초의학 분야와 재건외과 분야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학술대회다.

학회는 21일 “학술대회에는 미용 분야뿐만 아니라 재건 분야에서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한국성형외과학회의 위상을 반영하듯, 예년에 비해 많은 600여명의 국내외 성형외과의사가 200여 편이 넘는 연구논문과 초록을 발표하는 등 그 어느 때 보다도 양과 질적으로 풍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한 곳에서 모든 참가자들이 패널 및 초록 연제를 듣고, 이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진행해 주목받았다.

기초의학 연구에 관한 세션을 비롯, 두경부, 유방 및 체간에 발생하는 암 제거 수술 이후의 재건에 대한 세션, 두경부 및 상하지에 외상 이후 발생하는 조직 결손에 대한 재건 세션으로 열렸다.

학회는 “우리나라 성형외과는 미용 분야뿐만 아니라 기초의학 연구와 재건 분야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학술대회의 국제화를 가속화해 세계 성형외과학의 발전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주도적인 학회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