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후보자 공모           단일세포 분석 시장 2025년까지 59억 달러 성장 예상           소외계층 무료진료 30년 “훈훈한 情 이어가요”           한국원자력의학원, 17일 연구원 창업기업 젠셀메드 현판식           강남세브란스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내외과계 1개 병동씩 운영           충남대병원, 17일 제3회 지역의약품안전센터 심포지엄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6곳 이상 “간호사가 없다”           “면허관리기구 독립 … 국민 신뢰확보 우선”           “저비용·고품질 ‘공급재 국산화’ 절체절명”           척추신기술학회, 모션 스파링 등 신기술 학술대회 개최
2019.6.17 월 18:08
> 컨텐츠 > 취재수첩
     
취재파일/서울시장의 서울대병원 이전 계획 ‘유감’
2019년 05월 16일 (목) 11:20:32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지난 14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종로구 연건동에 있는 서울대병원을 노원구 상계동에 있는 창동차량 기지 부지로 옮기자고 제안한 것이 알려지면서 서울대병원이 화들짝 놀랐다.

박 시장은 “2024년 지하철 기지가 경기도 남양주시로 이전하고 비는 땅에 병원을 유치해 이 일대를 첨단 의료 산업 단지로 키우겠다”는 것을 한 인터뷰에서 밝혔다.

앞으로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을 수 있는 산업은 의료·바이오 분야밖에 없고 이곳에 세계 최고·최대의 병원을 만들자는 야심찬 제안이다.

이곳은 대지도 넓다. 방향도 그럴싸하다. 그러니 확장성에 숨이 막혔던 서울대병원으로서는 쏠깃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판단하에 추진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아니다. 의사들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서울대병원의 상징성이 연건동에 있다. 비좁은 것은 사실이지만 최근 외래센터 오픈 등 새로운 도약을 꾀하는 즈음에 이전을 거론하는 것은 좋지 않다”는 것이 일반적인 반응이었다.

그리고 이곳에 근무하는 6000여명에 이르는 직원과 환자들의 동선, 생활문화권을 감안하면 이전에 대한 이점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이 지역에서 인기가 좋은 인제대상계백병원이나 을지대학병원과 협력하든지, 특정 분야 분원 설치를 하도록 하던지 하는 여러 의견들을 제시했다.

일각에서는 ‘용산-여의도 개발’ 발언으로 부동산 폭등을 일으켰던 전철을 또 밟고 있는게 아닌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상급종합병원의 이전은 이전할 지역의 병원들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 지자체와 정부의 제도적 판단 몫도 다르기 때문에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

무엇보다 왜? 이전을 이야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서울대병원 구성원들의 생각이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