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명 전문의가 재건 성형 200편 초록 발표           ‘한의사 엑스레이 사용 좌시하지 않겠다’           이동환 교수, 대한뇌졸중학회 우수 발표상 수상           ‘의료-요양’ 연계·통합이 커뮤니티케어 안착 ‘관건’           분당차병원, 29일 폐암 건강강좌           길병원, 취약계층 100세대 쌀 전달           가족간 소통 부족한 중년 여성 '내 건강 좋지 않다' 생각           3년간 22만8000명 건강보험료 안내고 진료           장애여성 임신·출산 안내책자 발간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 21일 국립부곡병원서 개소
2019.5.21 화 16:07
> 컨텐츠 > 취재수첩
     
서울대병원 차기원장 무관심?
2019년 02월 11일 (월) 11:01:28 손종관 sjk1367@hanmail.net

고요하다.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의 임기가 5월말로 끝나지만 병원내에선 차기 원장에 나서겠다는 목소리가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떠돌아다니는 풍문은 많다. 조상헌 알레르기내과 교수, 성명훈 이비인후과 교수, 박노현 산부인과 교수, 김연수 신장내과 교수 등이 가능성이 높지 않겠냐며 주위에서 분위기를 만들어나가고 있기는 하다. 통상 3월에 후보공개 모집을 하지만, 6개월 이전부터 윤곽이 드러났던 전례를 감안하면 차기 원장에 대한 관심이 줄어든 것만은 분명한 듯 싶다.

대한민국 의료의 중심을 이끄는 서울대병원장이 되기 위해선 개인적 역량과 함께 미션과 비전을 명확히 제시하고, 조직을 이끄는 리더십도 기본으로 갖춰야 한다. 여기에 청와대 인사이기 때문에 ‘인사검증’도 문제없어야 한다.

이 때문에 머뭇거리고 있다거나 할 만한 사람이 자천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해석도 하고 있다.

대통령 주치의에서 서울대병원장에 도전한 서창석 원장의 경우처럼 갑자기 튀어나와 선출될 수도 있지만, 지금부터의 남은 시간은 출마의 변을 정확히 알리기에도 빠듯하다. 22일이면 서 원장의 남은 임기는 100일이다.

서울대병원장은 후보추천위원회의 1차 심사, 서울대병원 이사회에서 2명의 후보를 교육부에 추천하고, 교육부장관은 최종 후보 2명을 청와대에 보고하며, 청와대는 이 가운데 1명을 임명하는 과정을 거친다.

폭풍전야로 고요한 지, 아니면 무관심으로 조용한 지 2019년 2월은 여전히 춥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