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환자는 1·2차 기관으로 … 4차기관 역할 강조           생명숲 Baby&Mom힐링센터 교육생 모집           경기도의사회, 만관제 시범사업 참여에 신중기해야           한국 호킹들 “졸업·입학 축하해요”           건보공단-인구협회, 남성 육아참여 확산 MOU 체결           “의학 교육기관 설립 시 사전 평가인증 거쳐야”           동아시아·태평양 어린이 환경보건 프로파일 워크숍           충남대병원, 21일 ‘현악앙상블과 찾아가는 음악회’ 개최           근로복지공단 홍보실장 인사           경상대병원, 최첨단 소마톰포스 CT 도입
2019.2.21 목 17:05
> 사람과 사람 > 알림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 3명 ‘생애 첫 연구지원 사업’ 선정
2018년 10월 12일 (금) 09:40:07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순천향대 서울병원(병원장 서유성) 교수 3명이 정부의 올 하반기 ‘생애 첫 연구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선정된 과제는 △중증응급환자의 정의 및 예후 판정기반 시스템 개발(응급의학과 박준범), △트랜스젠더에서 성호르몬 억제 및 반대 성호르몬 사용이 골건강 및 근육에 미치는 영향(산부인과 이은실), △헛급식에 따른 혈장 췌장 폴리펩타이드 측정을 통한 위마비에서 미세전류 미주신경자극 치료 효과의 타당성 평가(소화기내과 이태희) 등이다.

서유성 병원장은 “작년에 8명의 교수가 선정되었고 올해 또 3명이 선정되면서 순천향이 연구 중심병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실감 한다”며 “임상과 연계한 연구과제들이 도출되고 결과적으로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잘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연구 역량을 갖춘 신진연구자에게 연구 기회를 보장하고 조기 연구 정착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시행하며 최대 3년 동안 연간 3,000만원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