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환자는 1·2차 기관으로 … 4차기관 역할 강조           생명숲 Baby&Mom힐링센터 교육생 모집           경기도의사회, 만관제 시범사업 참여에 신중기해야           한국 호킹들 “졸업·입학 축하해요”           건보공단-인구협회, 남성 육아참여 확산 MOU 체결           “의학 교육기관 설립 시 사전 평가인증 거쳐야”           동아시아·태평양 어린이 환경보건 프로파일 워크숍           충남대병원, 21일 ‘현악앙상블과 찾아가는 음악회’ 개최           근로복지공단 홍보실장 인사           경상대병원, 최첨단 소마톰포스 CT 도입
2019.2.21 목 17:05
> 신간안내
     
박억숭 응급의료센터장, ‘해부학’ 의학교재 출간
임상 경험 토대로 흥미롭게 해부학과 생리학 접근
2018년 09월 14일 (금) 10:37:12 한창규 기자 jun0166@nate.com
   
 

관절·척추·내과 전문 종합병원인 해운대부민병원(병원장 서승석) 박억숭 응급의료센터장이 임상경험을 집대성 한 ‘해부학’ 의학교재를 출간했다.

동원과학기술대학교 간호학과 겸임교수인 박억숭 응급의료센터장은 대학에서 해부학과 생리학을 가르치면서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과정을 쉽게 이해하고 흥미롭게 접근하도록 돕기 위해 저술했다.

‘해부학’의 출간을 위해 동원과학기술대학교 김송순 교수를 비롯한 부민병원의 현직 간호사와 전문의 다수가 참여했다. 특히, 간호·보건학의 기초가 되는 인체의 구조와 기능 중 실제 임상 현장에서 활용도 높은 부분은 의사로서의 진솔한 경험담과 실제 임상사례, 현직 전문의들의 조언을 덧붙여 이론에 현장 경험을 보탰다.

박억숭 응급의료센터장은 “환자와 만나는 의사인 동시에 간호학과 교수로 생리학과 해부학을 가르치면서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졸업 후 현장에서도 머릿속에 남아 임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재를 만들 수 있을지 항상 고민했다”면서 “단순한 해부학에 대한 지식 뿐 아니라 같이 일하는 동료 간호사선생님들과 의료진들에게도 조언을 구해 해부학을 공부하는 학생은 물론 보건관련학과에서 해부학을 담당하시는 교수님이 재미있게 강의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박억숭 응급의료센터장은 2011년 대한흉부외과학회에서 ‘누드마우스의 흉강에 폐암세포주의 주입에 의한 종양형성과 HER2/neu와 TGF-1의 발현’을 주제로 한 연구논문으로 ‘이영균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창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