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醫, 영덕군 수재민 의료봉사활동 펼쳐           부산시醫와 함께하는 가족음악회 ‘성료’           양산부산대병원, 제9회 임상간호연구 학술대회 개최           명지병원, 월드비전과 사랑의 의료지원 협약           심평원 대전지원, 인공지능(AI) 의료영상판독 선보여           말레이시아 의사, 해운대백병원 ‘리서치 펠로우’로 근무           전남도醫, 의료인 처벌 과잉입법 남발 중단 촉구           대구파티마병원, 호스피스 주간행사 실시           대구파티마병원, ‘여성질환’ 건강강좌 개최           의료인공지능, 의사 역할 ‘대체’아닌 ‘보완’
2018.10.21 일 22:02
> 정책
     
임상시험 기록 거짓작성 “크게 다친다”
식약처, 1년징역·1000만원 이하 벌금 ‘벌칙규정’ 신설
2018년 06월 12일 (화) 10:36:57 손종관 sjk1367@hanmail.net

앞으로 ‘임상시험에 관한 기록’을 거짓으로 작성하는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약사법’을 6월 12일 개정‧공포했다.

임상시험에 관한 기록은 임상시험의 대상자 정보에 관한 기록, 임상시험 도중에 발생한 이상반응에 관한 기록, 임상시험에 사용된 의약품의 관리에 관한 기록 및 임상시험에 관한 계약서다.

이번 개정은 임상시험실시기관이 임상시험 기록을 거짓으로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 엄격히 처벌해 임상시험대상자 안전과 임상시험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법에는 ▲임상시험 기록을 거짓으로 작성하는 경우 벌칙 규정 신설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임직원도 뇌물수수, 제3자 뇌물제공 등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동일하게 처벌 ▲천재지변 등 불가항력으로 보관 기록이 멸실되는 경우 보관의무자 책임면제 등이 담겨 있다.

그 동안 임상시험성적서를 거짓으로 작성하는 경우에만 처벌할 수 있었으나 이번 개정으로 임상시험성적서뿐만 아니라 임상시험에 관한 기록을 거짓 작성한 경우도 처벌할 수 있게 된다.

이 규정은 올해 10월25부터 적용받게 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임상시험에 관한 기록을 거짓으로 작성하는 경우를 적극적으로 방지해 안전한 임상시험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