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암센터 새단장           “뇌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성장 멈추지 말자”           보건복지부, 13-14일 ‘학교흡연예방사업 성과대회’ 개최           전세계 로봇수술 전문가 600명 세브란스병원에 집결           오송재단·국민대 공동연구, 100억 원 규모 기술 이전           다케다, 3년 연속 ‘최우수 고용 기업’ 선정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12일 외래 리모델링 완료           서울의대, ‘찾아가는 환경보건교실’ 개최           보사연, 14일 제10회 한국의료패널 학술대회 개최           김현우 교수팀, 비뇨의학회 ‘우수 논문상’ 수상
2018.12.13 목 15:36
> 병원
     
충남대병원, 국가진단의학검사 2차 표준물질 생산기관 지정
2018년 03월 13일 (화) 19:23:30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충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국가진단의학검사 2차 표준물질 생산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중앙이 권계철 교수다.

충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권계철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국가진단의학검사 2차 표준물질 생산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권 교수팀은 2012년부터 ‘중성지방 표준물질 생산 및 표준검사실 운영지원’ 과제를 수행하면서 질병관리본부 내 표준검사실에 ID-GCMS (isotope dilution gas chromatography mass spectrometry)법을 이용한 중성지방 표준측정방법을 성공적으로 도입하여 정착시켰다.

그 결과 2016년부터 미국 CDC CRMLN (Cholesterol reference method laboratory network)으로부터 중성지방 측정에 대한 인증을 세계 표준검사실 중 최초로 획득했고, 그 정확도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또 2016년부터는 중성지방 측정 정확도를 확인하기 위해 필수 물질인 2차 표준물질을 생산해 검사실에 보급하고, 그 결과값을 통해 개별 검사실의 중성지방 측정 정확도를 검증할 수 있는 표준화사업을 시행했다.

권 교수는 “중성지방의 표준화에 대한 검사법 및 2차 표준물질에 대한 생산과 관리에 대한 수년간의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중성지방의 표준화를 위한 기본요건들이 갖춰진 만큼, 다른 검사 항목으로 표준화 도입을 확대해 우리나라 여러 검사에 대한 표준화 기반을 공고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