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사회, 의사회 분열책동 행위 즉각 중단 촉구           법원, 이충훈 회장 선출 임시대의원총회 '적법'           선병원, 획기적인 환자안전 소방시스템 구축           의협, 대국민건강선언문 점자도서 출간           의협, '망언' 논란 손일룡 과장 즉각 파면 촉구           7월부터 상급종합·종합 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건양대병원·건보공단 건강지원서비스 공개강좌           궐련담배 60종에서 ‘흡연유도’ 가향성분 검출           국가예방접종사업 백신 안정적 공급체계 마련           경부식도암, 고선량 방사선 치료시 부작용 늘지 않아
2018.4.26 목 17:41
> 병원
     
반려동물 1000만 시대...소유자는 알레르기 많아
길병원 이상표 교수팀, 치와와 유병률 가장 높아
2018년 02월 12일 (월) 09:05:56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반려동물 1000만 시대에 이로 인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하는 사람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천대 길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상표∙이상민 교수는 서울대 보라매병원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와 함께 서울에서 열린 반려동물 박람회에 참여한 537명의 소유자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알레르기 역학조사를 시행한 결과 4명 중 한명 꼴로 콧물이나 피부가려움 등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려견과 반려고양이를 소유한 사람의 25%와 35%가 반려동물과 접촉 시 콧물, 재채기, 피부가려움, 기침, 호흡곤란 등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했다. 또 반려동물과 접촉 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레르기비염, 알레르기결막염, 아토피피부염, 두드러기, 식품알레르기와 같은 알레르기질환이 많았으며 이러한 알레르기질환이 있는 가족도 많았다.

증상별로는 재채기, 콧물, 코막힘, 코가려움 등 비염 증상이 74~80%로 가장 흔했고 이어 눈가려움, 발적, 눈물 등 결막염 증상이 65~73%로 뒤를 이었다. 피부가려움, 두드러기, 발적 등의 피부 증상도 33~55%에서 경험했다.

또 드물지만 기침, 가래, 호흡곤란, 가슴답답함, 가슴통증 및 가슴에서 쌕쌕 소리가 나는 천명과 같은 하기도 증상도 반려동물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13~33%에서 경험했다.

반려견 중에서는 치와와 소유자의 40%가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하여 가장 알레르기 유병률이 높았다. 고양이는 페르시안이 47.8%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요크셔테리어가 38.3%, 말티즈 30.1%, 푸들 22.8%, 스피츠 20.8%, 시추 17.6% 순이었다.

고양이의 경우 페르시안을 소유한 사람의 47.8%에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했고 다음으로 터키 앙고라가 41.7%, 코리안 숏헤어 38.3%, 스코티시 폴드 26.7% 순이었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