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건강상식백과 ‘유유건강백서’ 발간           GC녹십자, ‘2억불 수출의 탑’ 수상           ‘양지병원 장애인수영단’ 창단           포스텍 성영철 교수, 가톨릭중앙의료원에 ‘100억’기부!           홍승철 교수, 한국수면학회 차기회장 선출           의협, 전달체계 사각지대 중소병원 살리기에 나서           의협, 한방 ‘원외탕전실 인증제’ 즉각 중단 촉구           한국서부발전, 헌혈증 270장·의료소외계층 지원금 기부           한국고혈압관리협회, 7일 고혈압 주간 기념행사 성료           금연장소 흡연 “안됩니다”
2018.12.11 화 10:02
> 학술
     
피부이식에 넓적다리 전층피부이식법 개발
서울성모병원 신승한 교수팀, 통증없고 내구성 향상...국제학술지 게재
2018년 01월 30일 (화) 10:08:11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좌측부터)신승한,정양국 교수.

 최근 교통사고와 같은 재해나 악성종양과 심한 감염으로 피부이식이 필요한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대퇴부(넓적다리) 전층 피부이식으로 피부를 뗀 자리인 공여부 통증은 줄이고 이식 받은 피부의 내구성은 높인 전층피부이식 수술법이 처음으로 개발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신승한·정양국 교수팀은 넓은 범위의 피부이식이 필요한 10명의 환자에게 음압창상치료법으로 창상을 개선시킨 후 전층피부의 공여부로 주로 사용되는 서혜부(아랫배와 접한 대퇴부 주변) 대신 대퇴부에서 전층피부를 채취하여 이식한 결과, 수술 후 2~3일 안에 공여부 통증이 사라지고 대퇴부 당김 증상 등 합병증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대퇴부는 피부가 넓어 이식할 피부조각을 떼어내기 좋은 부위지만 피부가 두꺼워 대패와 유사한 기구로 피부의 표면만 벗겨내는 부분층 피부이식의 공여부로 이용되었다. 하지만 벗겨낸 피부가 아물 때까지 2-3주간 통증이 매우 심하고 옮겨 덮어 준 수혜부도 피부가 얇아 내구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신승한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음압창상치료로 생착률을 높여 대퇴부 공여 전층 피부이식이 가능했다”며 “대퇴부에서는 최대 30cm×8cm 크기의 피부까지도 얻을 수 있고 특히 환자들이 부분층 피부를 떼고 면도날에 베인 것 같은 통증을 몇 주 이상 견디지 않아도 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정양국 교수는 “지금까지는 전층 피부이식이 필요할 때 주로 서혜부에서 피부를 채취하였는데 대퇴부 피부를 활용함으로써 넓은 범위의 전층 피부이식이 가능해졌으며 상대적으로 피부가 두꺼워 우수한 피복기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수부외과 및 미세수술 관련 국제학술지인 ‘The Journal of Hand Surgery Asian-Pacific Volume’ 2017년 12월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