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잠복결핵 유병률 24% - 의료인 중 ‘최고’           대전지역암센터, 19일 간암 시민건강강좌           선병원, 홈페이지 새단장 오픈 … 이용자 편의성 강화           대동병원, 몽골 자브항서 의료봉사 활동 펼쳐           여름철 식중독 - 예방이 최선의 치료다           희귀질환 의약품, 절차 면제해 요양급여 대상 지정 가능토록           아픈 환자 범죄자 안되도록 정신건강복지법 재개정해야           서울대병원 진료과장 인사(7월16일자, 2년간)           20대 국회 후반기 보건복지위원장 이명수 의원           “'진료 역량 강화'와 '병원 환경 개선' 두 마리 토기를 잡겠다“
2018.7.17 화 18:07
> 학술
     
뇌경색, 골든타임 놓쳐도 적극 시술해야
서울아산병원 서대철 교수팀 “일상생활 가능 정도 회복 가능성↑”
2017년 12월 26일 (화) 11:20:04 박명인 기자 pmi0901@hanmail.net
   
▲ 서대철 교수

 뇌혈관이 막혀 뇌의 일부가 괴사하는 질환인 뇌경색은 최대한 빨리 시술을 받고 혈관을 재개통 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로 알려져 있지만 발병 6시간이 지난 환자도 뇌손상이 많지 않은 경우 신경중재술 치료효과가 충분하고 안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교수팀은 혈전 등으로 인해 뇌혈관이 막혀있는 뇌경색 환자가 골든타임인 6시간 이후에도 뇌손상이 많지 않은 경우 신경중재술 치료효과가 충분하고 안전하다는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서대철 교수팀은 2014년 1월부터 2년 간 혈관 폐쇄로 인한 뇌경색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 98명을 분석했다. 그 중 발병 6시간 안에 시술받은 32명과 발병 6시간이 지나고 시술받은 32명을 1대1 매칭해 비교한 결과 두 환자군의 퇴원 시 상태와 사망률에 차이가 없었다.

특히 뇌졸중 환자의 일상활동시 신체기능장애를 평가하는 수정랭킨척도(mRS, Modified Rankin Scale)에 의거해 분석한 결과, 타인의 도움 없이 가벼운 일상 용무를 처리할 수 있는 정도인 수정랭킨척도 2점 미만에 해당하는 환자가 발병 6시간 미만 시술 환자군 중에는 11명, 발병 6시간 이후 시술 환자군 중에는 10명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총 6등급으로 나눠져 있는 수정랭킨척도는 0점에서 2점 사이일 때 스스로 일상 용무가 가능하기 때문에 뇌졸중 환자의 회복정도를 평가하는 기준으로 삼는다. 2점 미만에 해당하는 환자의 수가 동등하다는 점은 시술을 받고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을 정도로 환자가 회복되는 비율이 비슷하다는 의미가 된다.

서대철 교수는 “뇌경색은 발병시간에 따라 뇌의 괴사 부위가 점점 확대되므로 빨리 발견하고 시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지만 늦게 발견한 경우에도 적극적인 시술을 받았을 때 환자의 예후가 좋고 충분히 안전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로 검증됐다”고 말했다.

뇌경색 발병 시간에 따른 혈관 재개통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해 분석한 이번 논문은 ‘신경중재수술(Journal of Neurointerventional Surgery, IF=3.551)'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명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