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료원, 동부 해바라기센터 새단장           경기도醫, 한의사에 의과의료기기 허용 좌시하지 않겠다           서울시醫 의장단, 의협회관 신축기금 1천만원 기부           의협, 포항 지진피해 회원 및 주민 지원에 최선 다할 것           "국가 보건안보 차원서 ‘결핵’ 접근해야"           지진 발생시 만성질환자 합병증 주의하세요           창원 희연병원, 배려·유연의 공간에 예술을 입히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17일 ‘2017 희망드림스쿨’ 개최           보건복지부 백형기 과장 등 인사(20일자)           치매, 약물치료 한계 ... ‘인지중재치료학회’ 창립
2017.11.18 토 12:55
> 단체
     
임수흠 의장, ‘죽을 때 죽더라도 싸울 때는 싸워야’
16일 임총에서 회원총의 담아낼 수 있도록 협조 당부
2017년 09월 14일 (목) 13:46:46 윤상용 기자 yoon2357@empal.com
   

임수흠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은 ‘문재인 케어’는 겉만 번드르 한, 또 다른 의사의 희생을 전제한 정책이라며, 오는 16일 개최되는 임시대의원총회 결과에 따라 전 의료계가 하나로 힘을 모아 강력한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임수흠 의장은 14일 오전에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번 임시대의원총회에 의협회장 불신임안,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건 등 4개 의안이 상정됐다고 밝히고, ‘죽을 때 죽더라도 싸울 때는 싸워야 한다’며, 이번 임총을 계기로 힘을 모을 것을 당부했다.

또 ‘문재인 케어’에 대해 정부도 구체적인 방안을 정립하지 못했고, 의협 집행부도 투쟁 또는 협상을 위한 대응논리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고 있어 아쉽다고 지적했다.

특히 ‘문재인 케어’와 관련, 복지부는 단지 정책 안착 책임이 있을 뿐 이라며, 복지부 뿐 아니라 정책결정 상위선상에 까지 투쟁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임 의장은 이번 임총 안건 중 보장성강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외에 집행부에서 한방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있는데, 2개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어떻든 대의원 뜻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임 의장은 매우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임총이 일부의 방해행위 등으로 원만히 진행되지 않을 경우 전부가 망한다며, 임총이 원만이 진행되어 대의원 뿐 아니라 회원들의 총의를 제대로 담아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임수흠 의장은 이날 이번 의협회장 불신임안은 87명의 대의원 서명을 받아 제출했는데, 전수조사 결과 81명이 정대의원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231명의 전체 대의원 중 204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체크됐다고 밝혔다.

윤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