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대 대한간호협회 회장 후보에 신경림 교수 단독 출마           김광수 의원, “결핵 예방접종은 NIP중 가장 중요한 근간”           보건산업진흥원-임상시험산업본부, 19일까지 ‘Phar East’ 참여 기업 모집           의료전달체계 권고문 채택 불발           채종일 건협회장, 부산지부 초도순시           비급여의 급여화 본격 추진 ... 보험료 부과기반 확대           선병원, 최신 심뇌혈관 조영장비 추가 도입           김숙희 회장, 의료전달체계 정치적 이슈로 이용말라           의협 비대위, 김윤 교수에 공개 사과 요구           GC녹십자, B형 간염 치료 새로운 시대 주도
2018.1.18 목 18:43
> 학술
     
30-40대 고콜레스테롤 ‘경고등’ 켜졌다
김효수 이사장, 치료율 40% ... 강하제 복용시 80% 이상 효과
2017년 09월 08일 (금) 15:46:20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김효수 이사장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6명중 1명이 고콜레스테롤혈증이다. 총 콜레스테롤이 200mg/dL 이하로 조절되는 확률이 전체 유병인구의 33.4%에 그치고 있는데도 약물 치료를 받는 환자는 40.6%에 불과하다.

특히, 콜레스테롤강하제를 복용하는 경우 조절 효과가 80% 이상으로 높아지기 때문에 약물 치료를 통한 콜레스테롤 관리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김효수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이사장은 8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서 열린 추계학술대회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회활동이 왕성하고 생활양식 및 식생활 패턴의 변화로 성인병 위협에 쉽게 노출되는 30~40대 성인의 경우, 70~80%가 유병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약물 치료를 하는 비율은 각각 8.9%, 21.1%로 현저히 낮아 치료율 개선이 시급했다”고 강조했다.

고지혈증의 최종 종착역이 죽상동맥경화증이고 심장뇌혈관질환 사망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조기부터 꾸준한 약물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또 약물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환자뿐 아니라 의료 전문가 및 언론의 관심이 중요하고, 이러한 3자 네트워킹을 공고히 하기 위해 학회(KSoLA)의 책임감도 막중하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ICoLA 2017의 성공적 개최를 시작으로 KSoLA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는 한편, 콜레스테롤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한국인에 맞는 치료지침을 업데이트하고 예방교육 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