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료원, 국가지정 음압병상 증축 기념식 개최           심평원 부산지원, 소외계층에 ‘사랑의 PC’ 기증           심평원 광주지원, 합동 영상심사로 심사 전문성 강화           심평원, 4차 산업 이끌 의료빅데이터 활용 창업사례 공유           국제비즈니스대상(IBA) 국내 출품작 7월7일까지 모집           우즈벡 뇌성마비 어린이, 한국서 기쁨의 걸음 내딛어           2차 상대가치 개편 - 동네의원 활성화에 역행 '논란'           심평원 광주지원, 광주한방병원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심평원 의정부지원, 요양기관 맞춤형 대면서비스 실시           김진욱 교수, 암학회 '로슈 암학술상' 수상
2017.6.23 금 15:28
> 병원
     
가슴 두근거림 “사랑이 아니라면 뇌경색 의심하라”
서울대병원, 심방세동과 뇌경색 위험성 연구
2017년 06월 09일 (금) 15:37:35 손종관 sjk1367@hanmail.net
   
▲ 최의근, 강시혁 교수

최근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으로 인한 뇌경색이 증가하고 있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구조물 중 심방이 불규칙하고 가늘게 빠른 속도로 떠는 병. 가슴 두근거림이나 숨이 찬 증상을 주로 동반한다.

심방세동이 생기면 심장이 혈액을 제대로 뿜어내지 못해 심장에 혈액이 고인다. 이 때문에 혈액이 엉겨붙어 혈전이 생기고 심장 밖으로 나온 혈전이 혈관을 막으면 뇌졸중, 심근경색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한다.

이 혈전이 뇌혈관으로 가면 뇌경색을 일으키는데, 특히 심장에서 만들어진 혈전이 유발하는 뇌경색은 예후가 좋지 않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강시혁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2003~2013년)를 분석, 우리나라 심방세동 환자 1만 846명의 뇌경색 위험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심방세동 환자의 뇌경색 발생 위험은 연간 3%에 달했으며, 위험인자가 많을수록 발병이 증가했다.

   
▲ 위험인자 수에 따른 뇌경색 위험, 위험인자가 많을수록 위험이 증가한다.

위험인자로는 65세 이상(3.28배), 75세 이상의 고령(3.95배), 고혈압(3.61배), 당뇨(1.64배), 동맥경화성 질환(1.5배), 뇌졸중 과거력(7.21배), 심부전(2.3배) 등이 꼽혔다.

강시혁 교수는 “심방세동은 증상이 가벼워 간과되는 경우가 많은데, 위험인자가 2개 이상인 경우 뇌경색의 위험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는 항응고치료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최의근 교수는 “심방세동은 심장 부정맥 중 가장 흔한 형태로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0.67%에서 발견된다. 특히 연령이 증가할수록 더 흔히 나타나는데, 60대에서는 3.0%, 70대에서는 4.2%까지 높은 유병율을 보인다”며 “가슴 두근거림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되며, 무엇보다 조기진단을 통한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일본심장학회지’(Circulation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손종관의 다른기사 보기  
ⓒ 메드월드뉴스(http://www.medwor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신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4379)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21길 25,5층(한강로3가, 여성단체협의회빌딩) 의계신문사
전화 : 02)797-7431  |  팩스 : 02)797-7410  |  발행인 : 박명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인
Copyright 2011 메드월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world.co.kr